2020-05-15 12:15  |  정책

교육부·서울시·시교육청, 다중이용시설 방역을 강화 논의

5월 20일 고3 등교 개학 대비

center
[이미지=교육부]
[키즈TV뉴스 황해운 기자]
유은혜 교육부장관은 지난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조희연 서울특별시교육감과 긴급회의를 개최하여, 오는 20일 고3 등교수업을 앞두고 학원 등 다중이용시설 방역을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교육부장관, 서울시장, 서울시교육감 모두 학교 및 학원 등을 대상으로 실시 중인 이태원 등 감염병 발생 지역 방문 여부 조사에 적극 협조해 줄 것과, 학생·학부모에 대해서는 다중이용시설 이용 자제를, 학원 등에 대해서는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교육부·서울시·서울시교육청은 영어유아학원, 어학원, 대형학원 등 다중이용 시설에 대해 생활속 거리두기 지침 준수 여부를 철저히 확인 후, 미이행시에는 집합금지명령을 내리는 등 강력 대응하기로 하고, 교육부·서울시·서울시교육청 합동으로 이번 주말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집중 단속을 실시하기로 하였다.

5월 20일 고3 등교 이후 서울시내 학교의 고3 등교생 중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긴급이동지원 시스템”을 마련하여 선별진료소로 이동을 지원키로 합의하였다.

서울시내 학교와 서울소방재난본부간에 비상연락체계를 마련하여 등교한 고3 학생이 학교내에서 발열, 기침 등 의심증상이 발생한 경우 학교 임시관찰소에 대기후 소방재난본부의 협조로 선별진료소로 신속한 이동을 실시하고 필요한 조치를 지원키로 하였다. 이러한 이동지원 체제 구축은 학부모가 반드시 학생을 선별진료소로 데려가야 하는 부담을 줄이고, 신속히 진단검사를 받는 동시에 보건교사 등이 학교내 방역활동에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오늘부터 시행 중인 나이스 체제를 이용한 고3 학생의 자가건강진단을 집에서 철저히 시행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아울러, 이태원 등 감염병 발생 지역에 방문이력이 있는 경우 조속히 선별진료소를 방문하여 검사에 응할 것을 재차 요청하였다.

황해운 키즈TV뉴스 기자 news@kidstvnews.co.kr

<저작권자 ©GLOBALEDU,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KIDS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