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0 19:04  |  정책

토플 보려면 부모 동반?...불공정 약관 시정 개선

center
사진=ClipartKorea
[키즈TV뉴스 김태운 기자]
토플이나 토익 같은 공인영어시험은 취업이나 학업을 위해 필요한 필수 자격증이지만 토익과 텝스 등 영어시험 주관사들의 약관은 응시자들에게 불리한 부분들이 많았다. 이에 공정위가 시정명령을 내렸다.

공정거래위원회가 15세 이하 토플(TOEFL) 응시자의 보호자 강제 동반 조항을 바로잡았다고 10일 밝혔다.

지금까지 15세 이하의 응시자가 토플 시험을 보려면 보호자가 무조건 전체 시험 시간 동안 고사장에 머물러야 했다.

그렇게 하지 않을 경우 응시자의 점수가 무효화되고 응시료도 돌려받지 못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해당 약관을 응시자에게 불이익을 주는 불공정 약관으로 판단하고 시정을 요구했다.

또 그동안 태풍이나 폭설 같은 악천후 속에서 토플 시험을 치를 경우 시험 점수 발표가 취소되기도 했으며, 재시험이나 환불 여부도 사업자가 일방적으로 결정해왔다.

이에 이러한 관련 조항은 아예 삭제해 악천후 등을 이유로 시험 점수를 취소할 수 없게 됐다.

텝스와 지텔프, 토익의 경우 응시자가 부정행위를 했다고 의심되면 재시험을 봐야 하는데, 지정 장소에서만 시험을 봐야 하거나 재시험 날짜를 미룰 수 없는 등 과도한 제약이 있었다.

앞으로는 재시험 제약의 범위가 넓혀져 응시자들의 편익이 증가된다.

해당 사업자들은 이달 중 접수되는 시험부터 시정된 약관을 사용할 예정이다.

김태운 기자 news@kidstvnews.co.kr
KIDSTV 방송은 KT올레tv 979, CJ헬로비전 하나방송 159에서 시청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KIDSTV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